홈 > SHORT FILMS > FILMMAKERS
FILMMAKERS

앙드레 보르기 (Andrés Borghi)

Argentinian
감독소개
앙드레 보르기 (Andrés Borghi) 1982년 아르헨티나에서 태어난 안드레스 보르기. 12살때 부터 카메라로 실험을 하기 시작했다. 펀다시옹 테바에서 연출 전공 학사를 수여받고 기괴하고 전복적인 단편들을 만들기 시작한다. 뉴질랜드에서 만든 단편은 피터 잭슨 감독에게서 직접 상을 받기도 했다. 보르기는 자신의 첫 장편 ‘본 투 다이’를 소개할 예정인데 피터 잭슨의 초기 영화처럼 광란의 분위기를 지녔다. ‘본 투 다이’는 비공식적으로는 '바일란도
필모그래피
014-"Born to Die" (“Nacido para Morir”) feature film
2013-"Alexia" short film
2012-"Coso" web series
2011-"Truco" Short film
2010-"Working Day" Short film
2009-"Hongo Nuclear" web series
2008-"Dedicated to nobody" (“Dedicado a Nadie”) short film
20
E-mail
andresborghi@gmail.com
홈페이지
http://www.andresborghi.com/

5f9e819dffe250c784e0a9713adcdecc_1480461761_0429.jpg 

Alexia - Horror short film

장르 : 공포

감독/작가 : 앙드레 보르기 Andrés Borghi

출연 : Sergio Berón - Franco Pilar Boyle - Alexia Paula Carruega - Melina

책임 프로듀서 : Andrés Borghi

제작 : Andrés Borghi

촬영감독 : Julián Batistuta       

URL http://www.cinehubkorea.com/bbs/board.php?bo_table=bbs01&wr_id=208&page=4

 

 

​Andres Borghi ​

​1982년 아르헨티나에서 태어난 안드레스 보르기. 12살때 부터 카메라로 실험을 하기 시작했다. 펀다시옹 테바에서 연출 전공 학사를 수여받고 기괴하고 전복적인 단편들을 만들기 시작한다. 뉴질랜드에서 만든 단편은 피터 잭슨 감독에게서 직접 상을 받기도 했다. 보르기는 자신의 첫 장편 ‘본 투 다이’를 소개할 예정인데 피터 잭슨의 초기 영화처럼 광란의 분위기를 지녔다. ‘본 투 다이’는 비공식적으로는 '바일란도 콘 엘 펠리그로'의 후편이며 마약 없이도 충분이 지옥을 경험하게 할 수 있다는 증거가 되리라 본다. 

 

Andres Borghi was born in Argentina, a year before the BIFFF (which was in 1983 for those who’ve already started to count). Borghi already experimented with a camera when he was twelve year old. After getting his directing degree at the Fundacion Teba, he started making some weird and subversive shorts. He even shot a short in New Zealand, which was awarded with a prize by Peter Jackson himself! Borghi will present his newest feature Born To Die, that bathes in the same deranged atmosphere as the first Peter Jackson movies. Born To Die is the unofficial sequel of Bailando con el Peligro and the best proof that you don’t need drugs to raise hell!  

 

0 Comments